제주의 전통 웰빙 보리밥


사계절 푸른 채소를 거둘 수 있는 제주 사람들은 나물과 쌈 채소를 즐겨먹습니다. 먹을 수 있는 식물의 잎과 줄기, 뿌리를 간단히 양념해 무친 것이 바로 나물입니다.


제주사람들의 일상적 상차림인 ‘낭푼밥상’에는 사계절 내내 쌈 채소와 나물류가 빠지지 않고 올랐던 것으로 보입니다.  낭푼밥상은 제주만의 독특한 식문화입니다. 밥을 가족 수만큼 따로 담지 않고 ‘낭푼’이라 불리는 큼지막한 놋그릇 또는 나무 그릇 하나에 담아 밥상 가운데 두고 먹을 만큼 떠먹는 형식이다.


지금은 하나의 낭푼으로 먹지는 않지만 이러한 제주 전통의 보리밥 문화를 서귀포매일올레시장에서도 맛보실 수 있으며, 매우 저렴한 가격에 든든하고 기분좋은 한끼를 해결해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