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10월 경은 한치 맛이 가장 좋을 때로 싱싱한 생물 한치를 그대로 썰어 넣으면 그 살이 꼬들꼬들하면서도 부드럽습니다. 


한치물회는 제주도에서 여름철에 즐기는 냉국 대용으로 한치로 회를 떠서 무친 다음 물을 부어 먹는다 해서 '물회'라는 이름이 붙여졌습니다. 원래는 먹을 것이 마땅치 않던 무더운 여름에 물에 된장을 풀고 한치 썬 것과 여러 가지 채소를 한데 섞어서 말아서 먹던 구황식인데 지금은 별미 향토음식으로 손꼽히고 있습니다. 서귀포매일올레시장 안에서도 한치물회를 맛 보실 수 있습니다.